한국 - 한국어
국가를 선택하세요

애브비 소식

한국애브비, GPTW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일터’ 5년 연속 선정

Fri Nov 10 01:51:00 EST 2017
  • 2017 대한민국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신뢰경영대상 및 대표이사 서울특별시 시장상 수상
  • 회사와 개인 업무와 기여에 대한 자긍심, 사회공헌에 대한 자부심, 성별 관계 없는 공정한 대우, 여성-가족 친화 프로그램 등에서 좋은 평가
  • 차별화된 인재철학과 애브비인의 일하는 방식인 애브비 웨이 기반 회사-직원 성장-발전 도모, 직원 커미티 ‘점프’ 등 직원 참여 유도 기업 문화

 

 

2017년 11월 9일, 대한민국, 서울 – 한국애브비(대표이사 유홍기, AbbVie Ltd.)가 한국 GPTW(Great Place to Work) Institute®에서 주관하는 ‘2017년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일터’와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로 선정돼 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2017 대한민국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부분에서는 종합 대상격인 신뢰경영대상도 수상했다. 이로써 애브비는 5년 연속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일터 및 4년 연속 여성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돼, 제약 기업 중 유일하게 4회 연속 두 가지 부문 모두 대상을 수상했다.

 

대표이사 유홍기 사장은 한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CEO에 2년 연속 선정됨과 동시에, 혁신적 경영철학과 리더십으로 일하기 좋은 기업을 구현,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특별시 시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PA 김유숙 상무는 대한민국 GPTW 혁신리더상을 수상했다.

 

일하기 좋은 기업 인증 제도는 신뢰경영을 실천하고 일하기 좋은 기업문화를 쌓아가는 회사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도다. 미국 포춘 100대 기업 선정(Fortune US 100 Best)을 비롯해 유럽, 중남미, 일본 등 세계 50개 국가에서 동일한 방법으로 기업들을 평가해 시상하고 있다. 일하기 좋은 기업은 내부 고객인 직원들의 평가에 기반해 기업문화를 진단하는 유일한 평가제도로, 국내에서는 2002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6회를 맞았다.

 

 

직원 신뢰 지수(Trust Index) 조사결과, 한국애브비 임직원들은 회사에서 근무하는 것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회사와 함께 성취한 것에 자부심을 크게 느낀다고 응답했다. 경영진에 대한 신뢰와 나이나 성별과 상관없는 공정한 대우에 대해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일하기 좋고 안전한 업무 환경에 대해 만족하고 회사의 사회공헌에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고 조사됐다. 또한, 여성들의 리더십 개발에 차별을 두지 않으며, 경영진이 회사의 여성 인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한다는 면에서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한국애브비는 차별화된 접근 기반의 인재철학과 애브비인의 일하는 방식과 행동 속성을 규명한 애브비 웨이를 바탕으로 직원과 함께 성장ㆍ발전하고자 다양한 기업 문화 노력을 펼쳐왔다. 기업문화를 이끄는 직원 커미티인 점프(JUMP, JoyfUl & Motivated workPlace)’를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렴, 실행하며 회사-조직-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을 도모하고 있다. 

 

점프는 ▲뉴스레터 발간과 기업 문화 아이디어를 제안-실행하는 ‘I’m 通通(통통)’ ▲회사와 업무, 각 브랜드 관련 혁신을 이끄는 프로세스와 행동을 일깨우는 ‘I’m Innovation’ ▲직원들의 따뜻한 나눔 의지를 모아 사회공헌과 직원 봉사를 실천하는 ‘따손’ ▲직원의 자기 계발과 성장 발전 관련 아이디어와 의견을 제시해 교육 프로그램들을 회사와 함께 만들어 가는 ‘러닝맨’ 등 4개 커미티로 구성돼 있다.

 

한국애브비는 2013년 창립 이후, 연 2회 직원들이 근무일에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한국애브비 나눔의 날을 통해, 누적 3,800시간 이상 사회공헌(CSR)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상·하반기 진행되는 나눔의 날에는 희귀·난치성질환 환자, 장애우, 저소득 소외 이웃 등을 위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왔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17 요셉의원 개원 30주년 기념식에서 사회복지법인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회장 감사패를 받았기도 했다.

 

 

4년 연속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대상을 수상한 한국애브비는 여성-가족친화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하고 있다. 임신, 출산 과정을 거치는 여성들을 배려해 사내 휴식과 모유 유축 공간인 ‘엄마의 방’과 일과 생활의 균형을 돕는 ‘탄력적 근무제도’, 매월 둘째 주 금요일 2시간 일찍 퇴근하도록 하는 ‘패밀리 데이’, ‘가족여행 지원’, ‘패밀리사이언스데이’, ‘쿠킹클래스’ 등 가족 초청 프로그램, ‘연말 재충전 휴가’ 등 다양한 가족 친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애브비는 전체 직원의 약 40%가 여성이며, 전체 임원의 절반이 여성이다.

 

한국애브비 유홍기 대표이사는 “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최고의 일터를 만드는 데 모범이 된 애브비의 노력이 인정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애브비에서 일한다는 것은 환자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내기 위한 혁신과 협력의 독특한 기회를 경험하며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말했다.

 

한국애브비는 2013-2018년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 우수기업’으로 인증 받았다.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기업 인증제도는 일과 가정의 조화를 도모해 직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가족의 행복과 기업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을 평가ㆍ인증하는 제도다. 한국애브비는 직장과 가정생활의 조화로 직원 역량을 극대화시키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고용노동부의 청년친화 강소기업(2016), 노사문화 우수기업(2015)으로 인증 받았으며, 대한상공회의소의 기업혁신대상 대한상의회장상(2016)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 10월에는 미국 Great Place to Work®가 선정한 제7회 ‘세계 최고의 일터(World’s Best Workplaces) 톱 25‘ 중 애브비가 6위를 차지했고, 제약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애브비에 대하여

애브비는 연구 기반의 글로벌 바이오 제약기업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어렵고 심각한 질환들을 치료하는 혁신 치료제 개발에 헌신한다. 당사의 미션은 전문성, 헌신적인 직원들, 혁신을 향한 독창적인 접근법을 통해 네 개의 중요 치료 영역인 면역학, 종양학, 바이러스학, 신경과학 분야에 걸쳐 치료법을 현저하게 개선하는 것이다.  애브비의 직원들은 75개국 이상에서 전 세계 사람들의 건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일 매일 노력하고 있다. 당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www.abbvie.com 방문, 트위터 계정@abbvienews 팔로우, 페이스북과 링크드인에서도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국애브비 (대표이사 유홍기)는 서울 본사와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에 걸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상세 정보는 www.abbvie.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니오. abbvie.co.kr

요청하신 제품별 인터넷 사이트는 해당 사이트에 명시된 대로, 특정 국가의 거주자를 대상으로 합니다. 따라서, 해당 사이트는 다른 국가나 지역에서 승인 받지 않은 의약품, 기타 제품 및 제품 사용에 대한 정보를 포함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 해당하는 국가가 아닌 곳에 거주하는 경우, 각국의 애브비 법인에 연락하여 거주하는 국가에 해당하는 적절한 제품 정보를 받으십시오.

요청하신 애브비 사이트는 사용하시는 언어와 다른 언어가 사용될 수 있습니다.

요청하신 애브비 사이트는 귀하의 모니터 사양에 최적화되어 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애브비 사이트에 계속 이용하시겠습니까?

종료 abbvie.co.kr

요청하신 제품별 인터넷 사이트는 해당 사이트에 명시된 대로, 특정 국가의 거주자를 대상으로 합니다. 따라서, 해당 사이트는 다른 국가나 지역에서 승인 받지 않은 의약품, 기타 제품 및 제품 사용에 대한 정보를 포함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 해당하는 국가가 아닌 곳에 거주하는 경우, AbbVie.com으로 돌아가거나 각국의 애브비 법인에 연락하여 거주하는 국가에 해당하는 적절한 제품 정보를 받으십시오.

요청하신 제품별 인터넷 사이트는 귀하의 모니터 사양에 최적화되어 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본 제품별 사이트로 이동하시겠습니까?